A-FUZZ
Gig Seeker Pro

A-FUZZ

Seoul, Seoul, South Korea | Established. Jan 01, 2015 | INDIE

Seoul, Seoul, South Korea | INDIE
Established on Jan, 2015
Band Jazz Fusion

Calendar

This band hasn't logged any future gigs

This band hasn't logged any past gigs

This band has not uploaded any videos
This band has not uploaded any videos

Music

Press


This year’s Seoul International Music Fair, or MU:CON, is set to see an impressive lineup of 51 artists, including alternative bands Hyukoh and Kiha & The Faces, K-pop groups B1A4 and GFriend and power vocal acts such as ALi and Mamamoo.

Of the 51 teams set to appear onstage in next month’s event, 16 are rock or alternative rock bands, the organizer Korea Creative Contents Agency said in a press release. The bands include Hyukoh, a four-member act that has recently soared to stardom with its indie pop-rock tunes, the established alternative folk rock band Kiha & The Faces, the hard-rock trio HarryBigButton, the dance-punk band Rock N Roll Radio and more.

Featured in the dance and electronic section are six artists including the quickly rising girl group and vocal powerhouse Mamamoo, synth-pop electronic quartet W&JAS, electro-rock duo Love X Stereo and electronica trio Idiotape, which has gained popularity for its diverse, synth-driven rhythms and performed at the South By Southwest music festival in Texas this March.
The rap, hip-hop and rhythm and blues section will present the soulful vocalist ALi, eight-member jazz band Soul Train, rapper Deepflow and hip-hop duo Eluphant, while the pop-jazz crossover section will see retro girl group The Barbarettes and nine-member ska band Kingston Rudieska, among others.

Also featured will be foreign musicians such as Joe Flizzow, Hoolahoop and The KDMS, from Malaysia, Indonesia and Poland, respectively.

Artists participating in MU:CON’s showcase will be given the opportunity to attend the “Production Masterclass” and collaborate with foreign producers such as Nate “Danja” Hills, who has worked with world-class artists like Usher and Chris Brown, hip-hop sound engineer Dave Aron and Grammy-winning producer and engineer Mauricio Guerrero.

The annual MU:CON, which is currently in its fourth consecutive year and hosted by the state-run KOCCA, is an international music market and fair that aims to expand the reach of Korean music abroad and bring together industry professionals.

The fair not only offers a chance for established bands to showcase diverse colors of Korean music to the world, but also allows up-and-coming artists to gain exposure to international audiences and industry personnel, artists said.

“For new bands like ours, there aren’t many ways to promote ourselves,” said Song Seul-gi of funk-jazz band A-Fuzz, which was assembled only a year ago. “It’s a great opportunity to experience a large-scale event and network with global industry insiders.”

MU:CON will also be hosting a conference on the Asian music market, featuring industry leaders such as president of SM Entertainment Kim Young-min and Shi Ying, founder of the Chinese portal site Yinyuetai, which is the Chinese equivalent of video platform YouTube.

This year’s event will take place from Oct. 6-8 at the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mucon.kr. - The Korea Herald


밴드 에이퍼즈(A-FUZZ)와 스트레이(The Stray)가 오는 19일 오후 7시 서울 서교동 KT&G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콘서트를 벌인다.

이번 콘서트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신인 뮤지션 발굴ㆍ육성 프로젝트인 ‘2015 K-루키즈’에 선정된 뮤지션을 위한 첫 기획공연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7월 공개 오디션을 통해 에이퍼즈와 스트레이를 비롯해 데드버튼즈, 보이즈 인 더 키친, 빌리카터, 엔피유니온 등 총 6 팀을 올해 ‘K-루키즈’로 선정한 바 있다. - 헤럴드경제


KAIST가 3-4일 KAIST 본관앞 잔디광장과 노천극장에서 ‘KAIST 아트&뮤직 페스티벌 2015(KAMF)’를 개최한다.

‘예술문화와 함께하는 여유로운 가을소풍’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대학 캠퍼스 내에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락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행사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축제는 인디밴드 락 공연, 공예품 벼룩시장 운영, 종이접기 체험행사, 단편영화 상영 등 가족단위 관람객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2014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음반상을 수상한 글렌체크를 비롯해 블독 맨션의 보컬 겸 싱어송 라이터 이한철, 제1회 가온차트 K-POP 어워드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한 칵스, 2012년 쌈지사운드페스티벌에서 숨은 고수로 선정된 후후 등이 음악무대에 참여한다.

또한 스웨덴 세탁소, 라이프 앤 타임, 데드버튼즈, 에이퍼즈, 버닝햅번, 솔루션스, 빌리카터, 피터팬 콤플렉스, 쏜애플, 김반장과 윈디시티, 빌리어코스티 등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종이문화재단 김영만 원장이 진행하는 종이접기 체험행사와 풍선아트, 핸드메이드 팔찌 등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13개 벼룩시장 부스도 마련된다.

축제를 주관하는 김강인 KAIST 학부 총학생회장은 “평소 대전에서는 만나기 쉽지 않은 락 뮤지션들이 이번 행사에 대거 참여한다”며 “대전시민들이 락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경제


오는 11월 14일(토) 오후 6시 광장동 악스코리아에서 열릴 ‘2015 올해의 헬로루키’ 결선 진출 최종 6팀이 선정되었다.

지난 9월 12일(토) ‘2015 헬로루키’ 본선에서 ‘이달의 헬로루키’ 수상 팀 10팀과 와일드 카드 2팀, 등 총 12팀이 결선으로 가기 위한 치열한 경연을 펼친 결과, ‘보이즈 인 더 키친’, ‘얼스바운드’, ‘에이퍼즈’, ‘전범선과 양반들’, 'DTSQ', '57’이 최종 결선에 오르게 됐다.

‘2015 올해의 헬로루키’ 결선에 진출한 6팀은 ▲독특한 음색과 탄탄한 연주력, 뜨거운 에너지와 청량감을 지닌 ‘보이즈 인 더 키친’ ▲록과 재즈의 시너지로 탄생되는 독특한 감성 ‘얼스바운드’ ▲재즈 사운드를 기반으로 펑키한 연주를 보여주고 있는 퓨전재즈 밴드 ‘에이퍼즈’, ▲펑크 록의 원초적인 에너지와 강렬한 일렉트로닉의 조화 ‘DTSQ’ ▲21세기 젊은이들이 부르는 양반들의 모던 록 ‘전범선과 양반들’ ▲기타와 드럼 2인조가 만들어 내는 어둡고 격렬한 개러지 펑크 ‘57’ 이상 6팀이다.

한편 ‘올해의 헬로루키’ 결선 무대는 최근 6시간 21분 동안 라이브 공연을 멋지게 소화한 가수 이승환과 매끄러운 진행과 청순한 미모로 남심을 흔드는 아나운서 최희가 진행한다. 또한 대한민국 대표 기타리스트 함춘호와 깊은 음색과 울림을 지닌 싱어 송라이터 장필순의 합동 무대, ‘2008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 수상 팀이자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국카스텐, 스타일리시한 퓨처 팝 밴드 솔루션스와 댄서블한 일렉트로닉 록 밴드 칵스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무대, ‘2014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 수상 팀 크랜필드까지 다채로운 축하 무대가 준비돼 있다.

지난 3월부터 6개월간 615팀이 지원한 가운데 최종 선정된 6팀이 펼칠 ‘2015 올해의 헬로루키’ 결선 무대에서는 대상, 우수상, 심사위원 특별상까지 세 개 부문의 수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본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EBS 스페이스 공감 홈페이지(http://www.ebs.co.kr/space)에서 확인 가능하다. - ACROFAN


Discography

Still working on that hot first release.

Photos

Feeling a bit camera shy

Bio

Currently at a loss for words...

Band Members